HOME 로카뉴엘 관련 뉴스
작성자 사무국 (병404) 작성일 2019-06-12 09:00:36
조회수 2 건 첨부파일
글제목 “신규 도입 전력 운영능력 극대화”



 

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은 11일 오산기지를 방문, 공군 항공작전의 핵심 부대인 공군작전사령부를 비롯한 방공유도탄사령부, 방공관제사령부의 대비태세 현황을 보고받고 임무 수행 현장을 점검했다.

취임 후 처음으로 오산기지를 방문한 원 총장은 작전사 및 예하 사령부 임무 현황을 보고받으며 확고한 전방위 군사대비태세 유지 및 주 임무 수행에 전념하는 작전사 예하 전 장병과 군무원의 노고를 치하했다.

이 자리에서 원 총장은 “‘한반도 평화를 강력한 힘으로 뒷받침하는 작전사령부 요원’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상황발생 시 조건반사적으로 작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끊임없는 준비와 훈련에 임할 것”을 당부했다.

이어 “올해는 F-35A, KC-330 등 공군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신규 도입 전력들의 전력화가 이뤄지는 해로, 이들 전력의 운영능력 극대화를 위한 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”고 강조했다. 아울러 원 총장은 “을지태극연습을 통해 식별된 후속조치 과제를 조기에 완료하고,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관련 추진과제를 면밀하게 준비해 후반기에도 성공적인 연합연습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”을 강조했다.

이와 함께 원 총장은 항공우주작전본부(KAOC) 등 임무 수행 현장을 찾아 관련 작전요원들을 격려하고, 확고한 전방위 군사대비태세 및 엄정한 군 기강 유지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.

이전자료 공군공중전투사령부·11전투비행단, 호국보훈의 달 행사
다음자료 활주로 피해 복구 공·해군 ‘완벽 호흡’